UPDATED. 2021-09-19 16:26 (일)
5G 기반 '안전한 일터 구현 기술' 특허출원
5G 기반 '안전한 일터 구현 기술' 특허출원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09.0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 기자] 최근 5G 기술을 활용하여 직장 내 안전한 일터를 구현하려는 특허 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1일 특허청(청장 김용래)에 따르면, 관련 특허출원은 2014년 6건, 2015년 9건에서 2018년 58건, 2019년 110건으로 급격히 늘었다. 

최근 7년간 특허출원의 구체적인 현황을 살펴보면 화재 등 재난 상황을 실시간 감지하여 경보 발령하는 기술이 44%(118건)로 가장 많았다. 아어 재난 발생 시 대피 안내를 하거나 초동 대응하는 기술 21%(58건),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사고를 예측하고 진단하는 기술 19%(51건), 신속하게 상황을 전달하는 재난안전 통신망 기술 16%(44건)이었다.

출원인별 비율은 중소·중견기업이 52.0%(140건)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개인이 19%(52건), 대학·연구기관이 13%(36건), 대기업이 13.0%(35건), 기타(외국인 등)가 3%(8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상황 정보를 감지하여 안전모에 안전 정보를 표시하고, 화재 시 화재위치 및 대피경로를 표시하거나, 사람이 점검하기에 위험한 교량에 드론을 이용하여 촬영하고 실시간으로 분석하여 교량의 안전을 진단하는 것 등이 있다.

특히 5G 통신의 초고속, 초저지연 및 초연결성 특성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인 IoT, 빅데이터가 융합되어 재난안전, 생활안전과 같은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

전세계 5G 융합산업 규모는 ‘26년 1.3조달러로 전망되며, 그중 공공안전 분야가 13%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재난안전산업 시장 규모는 2019년 기준으로 47조3493억원으로 집계됐다. 재난안전기술이 5G, 사물인터넷, 인공지능과 융합하여 스마트 재난안전기술로 진행되고 있다.

일례로 LG유플러스는 5G 스마트 항만 사업에 나섰다. 5G 스마트 항만은 5G 통신을 활용한 항만 크레인을 원격으로 제어하여 사무실에서 일하는 환경으로 안전한 근무환경과 작업효율성을 동시에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