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16:26 (일)
GC녹십자셀, 이뮨셀엘씨주 제조방법 등 2건 PCT 출원
GC녹십자셀, 이뮨셀엘씨주 제조방법 등 2건 PCT 출원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08.31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 기자] 세포치료 전문기업 GC녹십자셀(대표 이득주)은 이뮨셀엘씨주 제조방법과 메소텔린 타깃 CAR-T 국내 특허를 각각 PCT(특허협력조약) 국제출원 완료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PCT 국제 출원을 통해 미국, 중국, 인도 시장에 진출하는 게 목표다. 해당 국가에서는 이미 다수의 파트너와 기술이전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 특허 기술은 높은 종양 살상 능력과 증식률을 가진 CIK로 자연살해(NK) 세포처럼 NKG2D 분자를 활용, 암세포를 인지 사멸하는 면역세포치료제 제조법이다. 이를 적용한 이뮨셀엘씨는 2007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허가를 얻어 판매하고 있다. 

또한 올해 2월 국내 특허 등록한 메소텔린 특이적인 키메라 항원 수용체(CAR) 및 이를 발현하는 T세포는 지난달 미국, 유럽, 중국, 일본에 PCT 국제 출원을 완료했다. 

이 CAR-T 치료제는 췌장암 대상 동물실험에서 획기적인 결과를 보였고, 내년 상반기 미국 임상 진입을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 중이다. 

GC녹십자셀 이득주 대표는 "이뮨셀엘씨 관련 미국, 중국, 인도시장에서 다수의 파트너들과 기술이전 협의가 활발히 진행 중"이라며 "모두 잠재력이 큰 매력적인 시장으로, 이번 PCT 국제출원을 통해 독립 배타적 권리를 확보하게 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