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16:26 (일)
동서대, ‘3D 디스플레이 특허기술’, 미국기업 수출
동서대, ‘3D 디스플레이 특허기술’, 미국기업 수출
  • 김태우
  • 승인 2021.08.18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기자] 동서대학교(총장 장제국) 기술경영센터(센터장 박성환)와 LINC+사업단(단장 조대수)은 ‘3D 디스플레이’ 관련 미국특허 기술을 미국 기업 AST에 기술이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직접영상(IP)깊이 표현 범위를 개선한 고선명 3D 영상 처리기술 개발'은 이병국 (IAI연구소 소장)교수가 지난 2012년부터 3년간 연구 수행한 결과다. 이차원 단일 렌즈어레이와 집적영상을 이용한 무안경식 3차원 디스플레이 장치로 해상도우선 그리고 깊이우선 두 가지 방식으로 고선명 3D 영상 디스플레이 시스템과 집적 영상용 실시간급 3D 콘텐츠 생성 알고리즘을 개발한 것이다. 

이중 깊이우선 방식관련 기술 미국특허와 관련 국내 특허 2건(대각선으로 분할된 동적 마스크어레이를 이용한 깊이우선 집적영상 디스플레이방법, 비균일 동적 마스크어레이를 이용한 깊이우선 집적영상 디스플레이방법)이 하나의 패밀리 특허로 미국 AST에 기술 이전되었다. 

이번 글로벌 기술이전은 그동안 기술경영센터와 LINC+사업단이 기술이전을 위하여 기술이전사업화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등 서로 협력하여 이뤄낸 뜻깊은 성과다. 동서대가 개발한 특허기술은 미국에서도 인정될 정도의 질 높은 기술임이 판명되었고 앞으로도 미국으로 기술이전이 추가로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성환 기술경영센터장은 “LINC+사업단과 상호협력하여 기술이전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DSU 기술경영컨설팅센터 DATM® 플랫폼을 활용하여 지속적으로 산학협력 수요기업과의 온라인 소통을 강화하면서 애로사항을 컨설팅하여 중소벤처기업의 성장을 돕는 기술이전사업화 콘트롤타워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