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4 00:10 (수)
DL이앤씨, 탄성과 방수성 갖춘 외벽도료 개발해 특허
DL이앤씨, 탄성과 방수성 갖춘 외벽도료 개발해 특허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07.2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L이앤씨 제공.

[더리포트=김태우기자] DL이앤씨는 건설업계 최초로 탄성과 방수성을 보유한 외벽도료 개발, 특허를 출원했다고 21일 밝혔다.

아파트 외벽도료는 건물 미관과 함께 방수기능을 책임진다. 특히, 이산화탄소 침투로 발생하는 콘크리트 탄산화 현상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방어하느냐는 실질적인 주택수명을 결정하는 요소다. 

DL이앤씨가 개발한 외벽도료는 건물 수명판단의 중요한 기준인 내구성(콘크리트 탄산화 저항성)을 향상시켜 건물의 수명을 늘려주는 역할을 한다. 

콘크리트 탄산화 현상은 콘크리트 내부로 침투한 이산화탄소가 콘크리트의 알칼리성을 소실시키고 철근의 부식을 알으키는 것을 말한다. 부식된 철근에서 발생하는 팽창압력에 의해 외벽균열이 발생하면서 건축물의 내구성과 강도가 저하된다.

회사 측은 스위스의 공인인증기관을 통해 해당 제품을 사용할 경우 콘크리트 내구수명이 기존보다 3배 이상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기존 수성 페인트보다 약 10배 수준인 최대 1.0mm까지 고무처럼 늘어나는 탄성을 가져 미세한 외벽균열에 대응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기술은 DL이앤씨와 강남제비스코가 공동으로 개발했다. 

오상근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건축학부 교수는 "최근 미국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사고에서 볼 수 있듯이 콘크리트 건물 내구성의 중요성이 무척 커지고 있는 시점" 이라며 "이산화탄소 및 수분 침투 억제 기능으로 콘크리트 탄산화 저항성을 끌어올린 외벽도료 제품 개발은 아파트 내구수명 향상과 입주자 불안감 해소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