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22:32 (목)
‘인공지능 통합돌봄사업’ 지역균형 뉴딜 공모 선정
‘인공지능 통합돌봄사업’ 지역균형 뉴딜 공모 선정
  • 이진수 기자
  • 승인 2021.07.19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이진수 기자] 경상남도의 인공지능 통합돌봄 사업이 한국판 뉴딜과 정합성이 뛰어난 것으로 인정받아 국비 30억 원을 확보하게 되었다.

경상남도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경진대회에서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인공지능 통합돌봄사업인 ‘인공지능(AI)에 따뜻한 정(情)을 불어 넣다’가 최종 선정되어 국비 30억 원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접수된 252개의 기초 및 광역 지방자치단체 사업 중 3차 심사를 거쳐 최종 15건을 선정하여 4억 원~30억 원까지 지원한다. 경남도는 최고액인 30억을 확보하여 그간 점진적으로 확대해 온 스마트복지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경상남도가 추진하는 인공지능 통합돌봄사업은 2019년 11월 광역자치단체에서는 최초로 인공지능 스피커를 활용해 화제가 되었다. SK텔레콤, 사회적 기업 행복커넥트 및 18개 시군이 참여하는 민ㆍ관융합 모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0 확산에 따라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올해 3500가구를 대상으로 규모를 확대했다.

대상 가구에 보급된 인공지능 스피커는 위급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음성인식만으로 구조 요청을 할 수 있어 IT기기 사용에 취약한 노년층에게 적합하다는 평이다.

최근 거제시에 사는 70대 어르신은 숨이 차고 두통이 몰려와 ‘아리아, 살려줘’를 외쳐 119가 출동, 병원으로 이송하여 치료를 받았으며 창원시에 사는 70대 어르신은 화장실에서 넘어져 긴급구조를 요청하는 사례가 있다.

그 외에 24시간 상시 관찰(모니터링) 운영체제를 통해 주말이나 야간 취약시간대 통증 및 낙상ㆍ출혈, 어지러움증과 자살 위험 대상자를 발견하여 119 긴급출동으로 응급조치한 사례가 45건이나 되었다.

아울러 음악감상, 날씨안내, 생활정보 등을 요청하면 안내해주고 간단한 대화가 가능해 홀로 사는 어르신들의 외로움을 달래주는 친구의 역할도 맡고 있다.

올해부터는 스피커와 사물인터넷 센서를 연계하여 긴급상황을 실시간으로 감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으로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더 많은 가구가 혜택을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권양근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인공지능 통합돌봄의 양적 확대뿐 아니라 질적으로도 성장할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있다”며 “현재의 응급구조에 더하여 건강관리 시스템 등을 보급하여 도민에게 ‘더 나은 삶을 위한 복지’를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