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22:32 (목)
'차량 주차 가장 효율적으로' AI 지하주차장 설계 기술 등장
'차량 주차 가장 효율적으로' AI 지하주차장 설계 기술 등장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07.1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 기자] 차량 주차를 가장 효율적으로 하는 'AI 지하주차장 설계' 기술이 등장했다. 

DL이앤씨는 인공지능(AI) 설계기술을 개발해 특허출원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설계기술은 AI가 아파트 환경을 분석, 30분 만에 약 1000건의 지하주차장 설계안을 자동으로 만들어 낸다. 인공지능이 차량의 동선을 고려해 한정된 공간에서 가장 많은 주차 대수를 확보하는 설계를 도출하는 것이다. 

이는 인공지능이 수많은 대안을 비교해 최적의 설계를 이끌어내는 ‘제너레이티브 디자인(Generative Design)’ 개념이 적용됐다.

주차장이 들어설 구역의 모양, 아파트 동의 방향과 배치 등의 조건을 입력하면 수천 여건의 설계안이 만들어진다. 

DL이앤씨의 인공지능(AI) 지하주차장 설계기술.(DL이앤씨 제공)
DL이앤씨의 인공지능(AI) 지하주차장 설계기술.(DL이앤씨 제공)

DL이앤씨는 이 기술을 실제 현장에 적용해 성능 검증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AI가 설계한 주차장은 기존의 방식보다 주차가능 대수를 평균 5% 이상 증가했다.

DL이앤씨는 건축관련 AI 연구 분야를 주도하고 있는 연구기관인 미국 카네기 멜론 대학교의 연구진(연구책임 이진모)과 함께 아파트 단지의 주 동 배치를 설계하는 AI기술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용적률 및 세대 수, 일조량 등을 고려해 AI가 스스로 다양한 대안을 작성하고 평가하는데 올해 적용성 검토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실제 설계에 적용할 계획이다.

김정헌 DL이앤씨 상무는 “AI를 활용한 기술을 통하여 작업 능률을 향상시키고, 많은 고객에게 좀더 차별화된 최적의 상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고객들에게 더욱 더 완벽한 공동주택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연구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