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22:32 (목)
전자통신연구원, 입체 영상 콘텐츠 제작 기술 개발
전자통신연구원, 입체 영상 콘텐츠 제작 기술 개발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07.07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비전문가도 멀미 없는 3D 영상을 만들고 편집까지 할 수 있는 SW’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더리포트=김태우 기자] 국내 연구진이 눈이 인식하는 것처럼 입체 영상을 만들고 편집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홀로그램 등 차세대 콘텐츠를 만들고 더욱 실감나게 즐기는 데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는 비전문가도 멀미 없는 3D 영상을 만들고 편집까지 할 수 있는 ‘비정형 플렌옵틱(Plenoptic) 콘텐츠 획득, 생성, 저작 및 가시화 플랫폼 SW’ 기술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플렌옵틱 기술은 빛 정보를 고차원적으로 획득해 컴퓨터 연산으로 사람이 인식할 수 있는 다양한 입체 영상을 만들 수 있는 기술 중 하나다.

실감형 콘텐츠 관련 시장이 점점 커지고 있지만, 현재 사용되는 기술들은 해상도가 낮거나 사람의 눈과 작동 방식이 달라 완전한 입체감을 제공하지 못한다. 이로 인해 사용자가 어지러움이나 멀미를 호소하는 등 온전한 체험을 하는 데 한계가 많았다. 

ETRI는 멀미를 줄이면서도 사람의 눈처럼 자연스럽게 고해상도 입체 영상을 얻는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진은 전용 플렌옵틱 카메라로 촬영한 뒤, 고성능 컴퓨터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방식을 적용했다. 

특히, 이미 촬영한 영상과 사진도 초점과 시점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예를 들어 판소리 공연에 본 기술을 활용하면 영상을 편집할 때는 북을 치는 고수와 소리꾼 쪽 등 원하는 곳으로 초점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다. 시점도 기본 화면에서는 촬영 장비나 마이크에 가려져 보이지 않던 등장인물을 비추도록 바꿀 수도 있다. 

연구진의 기술은 플렌옵틱 기술로 사람의 눈과 유사하게 양안 시차, 운동 시차, 초점 조절, 6자유도 등을 모두 구현하며 입체감을 실질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

ETRI는 지난 4년간 카메라 위치와 촬영 대상이 거의 움직이지 않는 상태에서 이뤄져야 하는 ‘정형 플렌옵틱’기술 연구를 진행하며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단계 나아간 이번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위치와 이동성 제약 없이 자유롭게 촬영이 가능한 ‘비정형 플렌옵틱’기술로 동일 용량 대비 품질도 정형 기술보다 성능이 높다. 영상 해상도도 FHD에서 4K까지 높였다. ETRI 기술은 비전문가도 영상을 손쉽게 편집하고 VR 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HMD), AR 글래스, 무안경 입체 영상 등 원하는 디스플레이 형태로 결과물을 만들 수 있다. 

덕분에 창작자들의 접근성을 높여 부족했던 실감형 콘텐츠 생산을 늘리는 데 많은 활용이 이뤄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