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16:26 (일)
지플러스생명과학, 유전자가위 항암 플랫폼 '캔서레이스' 분할 특허
지플러스생명과학, 유전자가위 항암 플랫폼 '캔서레이스' 분할 특허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07.05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 지플러스생명과학(대표이사 최성화)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항암 플랫폼 ‘캔서레이스(Cancerase)’가 국내 분할출원 특허의 등록 결정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분할출원은 기술을 세분화해 여러 특허를 확보하는 전략적 지식재산 관리 방법이다. 지난해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는 브로드연구소와 UC버클리가 보유 중인 기술로, 이미 30~50여개의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관련 특허를 미국에서 출원했다. 이처럼 세부 내용 및 상황에 맞춰 각 특허별로 권리범위 등을 달리하는 분할출원은 업계에서 전략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캔서레이스’는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를 DNA 기반 항암제로 사용한 항암 신약 플랫폼이다. 해당 플랫폼은 암에 특이적으로 존재하는 핵산을 타겟으로 하는 가이드 RNA와 크리스퍼 단백질로 구성된 복합조성물로, 비정상 세포인 암세포만을 선택적으로 사멸시키고 다양한 암종에 적용 가능하다.

지플러스생명과학 최성화 대표이사는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 선도 기업으로 도약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우수한 한국 기술을 전세계로 진출시키는 기업이 될 것"이라며 "효능과 안전성을 높인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 및 개발하고, 이를 통해 난치병으로 고통받는 이웃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기쁜 소식들을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