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16:26 (일)
엑소좀 기반 치료 핵심 원천기술 일본-중국서 특허
엑소좀 기반 치료 핵심 원천기술 일본-중국서 특허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1.06.30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리포트=김태우 기자]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는 엑소좀 기반 치료제에 대한 핵심 원천기술(EXPLOR)을 일본과 중국에서 특허 등록했다고 30일 밝혔다.

EXPLOR 기술은 한국과 미국에서 이미 특허를 취득한 바 있다.

EXPLOR는 빛에 의해 결합하는 단백질 모듈을 이용하여 엑소좀 내부에 고분자량의 약리 단백질을 능동적으로 탑재하는 제 4세대 엑소좀 기술이다. 

기존의 엑소좀 기술은 고분자 단백질을 엑소좀 외부에 탑재하거나 내부에 탑재하더라도 내막과 연결되어 단백질의 치료 효능이 떨어지는 것이 한계로 지적돼 왔다. 

회사 측은 EXPLOR는 치료용 단백질을 엑소좀 표면막 또는 내막에 연결되지 않은 자유 형태로 탑재, 단백질을 세포 내에서 자유롭게 기능할 수 있는 상태로 전달하여 약리 효능을 높이는 혁신적인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일리아스는 이번에 특허 등록이 완료된 국가 외에도 유럽, 인도 등 5개국에서 특허 출원 중에 있다. 

일리아스의 최철희 공동대표는 "이번 특허 등록 결정은 일리아스 원천기술의 가치를 세계 시장에서 다시 한 번 인정받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의미가 있다"며, "일리아스는 무한한 확장가능성이 특징인 EXPLOR 기술을 활용, 내부적으로는 염증성질환, 중추신경계 질환의 파이프라인 구축에 집중하고, 외부적으로는 산학계의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들과 함께 기술이전과 공동연구 등을 통해 기존에 치료가 어려웠던 다양한 난치성 질병의 치료제 개발로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