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1 19:17 (월)
'스타얼라이언스-원월드-스카이팀', G7에 글로벌 여행/보건 기준 마련 촉구
'스타얼라이언스-원월드-스카이팀', G7에 글로벌 여행/보건 기준 마련 촉구
  • 서주원 기자
  • 승인 2021.06.1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속한 세계 최대 항공사 동맹체 스타얼라이언스는 원월드와 스카이팀과 함께 6월 11일부터 13일까지 영국에서 개최되는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 안전한 국경 개방을 위해 G7 국가 공통의 여행/보건 기준을 마련하도록 요청했다.

코로나 이전 기준 글로벌 항공 시장의 약 2/3 가량을 점유해 온 항공사 동맹체 3사는 이번 요청이 국가간 이동 재개를 촉진하고 여행과 관광으로 창출되는 세계의 경제적 가치를 회복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항공 동맹체 3사는 현재 코로나 19관련 각 국의 규제와 절차가 지나치게 다양하고 변동성이 심해

여행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며, G7 국가들이 선도적으로 ,백신접종 완료시 입국 후 격리 면제 ,코로나 검사 비용은 낮추되 접근성과 신뢰성 확보 ,중간 기착지 미입국 환승객에게 추가 검사, 격리 면제 등의 조치를 마련할 것을 강력히 권고하기로 하였다.

또한, 스타얼라이언스 등 항공사 동맹체 3사는 각 국 정부가 코로나 백신 접종과 검사 결과 증명서 등 여행에 필요한 보건 인증 정보를 관리할 수 있도록 각 국 정부에 디지털 프로세스의 채택을 요청하게 되고, 세계보건기구와 국제민간항공기구가 마련한 인증 정보에 대해 G7에서도 공통 요건과 기준을 합의하도록 촉구한 국제항공운송협회에도 지지를 보낸다고 전달했다.

이에 따라 스타얼라이언스의 제프리 고를 비롯해 스카이팀의 크리스틴 콜빌, 원월드의 롭 거니 등 각 항공사 동맹체 대표는 “국제선 여행, 관광 수요는 세계 경제를 원활히 돌아가게 하는 핵심 요소이라고 한다. 이미 다수의 자료가 리스크 관리에 있어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을 방증하고 있는 만큼, 국경 개방과 더불어 투명/일관적이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조치를 도입하기 위해 G7 국가들이 결단력 있는 행동을 보인다면 코로나 검사나 검역을 둘러싼 불확실성도 없어질 것이다” 라고 말하였다.

항공사 동맹체 3사 대표는 이어서 “백신 접종은 국제선 항공 여행과 관광 재개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며, 각 국 정부도 공인된 백신이 격리 면제를 위한 안전하고 합리적인 근거라는 점을 고려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