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1 19:17 (월)
KT-인천공항공사 등 7개기관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자 선정
KT-인천공항공사 등 7개기관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자 선정
  • 서주원 기자
  • 승인 2021.06.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KT

KT,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7개 기관이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 수행사업자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10일 드론의 안전성을 높이고 사업영역 확장을 지원하기 위한 실증사업 수행사업자로 이들 기업을 선정했다고 10일 전달했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의 비행계획승인, 위치정보 모니터링, 주변 비행체와의 충돌방지 기능을 하는 드론교통관제시스템이다.

실증사업 수행자는 연구개발 과제로 개발된 기술 중 드론의 위치를 식별하기 위한 통신장비와 웹기반 드론비행허가 시스템을 실생활 영역에 접목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사업비는 총 7억1000만원 규모다.

이번에 사업자로 선정된 기업은 KT, 한국공항공사외에 한컴인스페이스,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한항공, 해양드론기술, GS칼텍스 등이다.

공항분야는 항공교통체계와 연동 가능한 드론교통관리체계 수립한다. 인천국제공항 주변을 비행하는 드론에 대해 비행계획 접수 및 승인, 실시간 이동경로를 모니터링 하는 기술을 활용한다.

도심분야는 통신·물리적 장애구간이 해소된 '드론길'을 탐색하며, 장거리·해양 분야는 드론 배송범위를 초장거리 영역으로 확대하는 내용을 실증한다.

이에따라 사업 종료 시점에는 공항 인근에서의 드론 실시간 모니터링, 장애물 제한이 없는 도심 시범 노선 발굴, 도서지역을 포함한 해상·비가시권 장거리 배송 등 생활밀착형 드론을 확인할 수 있다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나진항 국토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이번 실증지원 사업은 K-드론시스템을 통한 드론교통관리 기술을 실생활 영역에서 활용하게 되는 의미 있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공항 주변, 도심에서의 드론 불법비행에 따른 사회적 문제 해결과 비가시권 장거리 드론 운용시 장애물 또는 다른 비행체와의 충돌우려 등 기술적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