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테크노밸리, 정책 상품으로 국내외 수출하자"-경기연구원
"판교테크노밸리, 정책 상품으로 국내외 수출하자"-경기연구원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8.12.1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리포트] 경기도의 대표 혁신클러스터인 판교테크노밸리를 정책 상품으로 국내외 수출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17일 경기연구원은 전날 ‘판교테크노밸리, 정책 수출 상품으로 확산’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전했다.

현재 경기도는 2005년부터 성남시 삼평동 일대에 판교제1테크노밸리를 주도적으로 조성했다. 판교제1테크노밸리는 현재 ITㆍCTㆍBT 융합기술 중심의 클러스터로 발전했다. 여기에는 카카오, 엔씨소프트, 블루홀, 메디포스트 등 국내 유수의 ITㆍ게임ㆍ바이오 분야 기업과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카이스트 등 첨단 기술 관련 연구기관이 입주해 있다. 지난해 기준 입주기업은 1천270개, 임직원은 6만 2천575명, 매출액은 79조 3천억 원이다.

또한 경기도는 중앙정부와 함께 2015년부터 성남시 금토동 일대에 판교제2테크노밸리를 4차 산업혁명 및 자율주행 중심의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조성 중이다. 기업지원허브, 기업성장센터, 글로벌 Biz센터 등 혁신지원센터를 건립해 미래기술을 선도할 혁신기업ㆍ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보고서는 판교테크노벨리의 성공 요인을 분석해서 정책 노하우를 수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공에 의한 체계적인 계획, 4차 산업혁명 관련 업종의 유치, 창업ㆍ혁신 생태계 구축 지원 따위다.

핵심은 플랫폼 전략을 이용한 3단계 테크노밸리 구축 방법론이다. 1단계는 해당 지역 테크노밸리의 비전과 정책목표를 설계하고, 2단계는 테크노밸리의 수요자ㆍ공급자ㆍ플랫폼 서비스ㆍ거버넌스 등의 콘텐츠를 설계하며, 3단계는 테크노밸리의 공간 설계 및 건설을 추진하는 것이다.

경기연구원 성영조 연구위원은 “판교테크노밸리 정책 수출이 성공적으로 수행되면 정책 수출의 범위를 교통, 주택, 환경 등 다방면으로 확산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