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1 19:17 (월)
'S케이티, 이니셜' 사물 DID 시대 열었다…위험구조물 진단 시작 SKT는
'S케이티, 이니셜' 사물 DID 시대 열었다…위험구조물 진단 시작 SKT는
  • 서주원 기자
  • 승인 2021.06.0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T

사물인터넷의 확산으로 보안문제가 핵심 이슈로 대두되는 가운데 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 기술과 IoT 기술을 융합한 DID 서비스를 시작해 본격적인 사물 DID 시대를 열었다.

SK텔레콤이 자사 블록체인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인 ‘이니셜’ 기술을 사물인터넷에 적용해 건축물의 고유식별자를 확인하고 위험구조물의 안전진단을 수행하는 사물 DID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DID는 온라인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신원증명을 관리하는 전자 신분증 시스템을 일컫는 용어로, 그동안 개인의 신원 증명을 위해 이용됐는데 이번에 국내 최초로 사물의 식별자 확인에도 이용 가능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SKT는 시티랩스, 씽크제너레이터, 지노시스, 방재시험연구원으로 구성된 ‘시티랩스 컨소시엄’의 블록체인 기반 위험구조물 안전진단 플랫폼 사업에 자사의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인 ‘이니셜’을 지원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이 2021년 블록체인 시범선도사업으로 지정한 것으로, 시티랩스 컨소시엄이 중랑구청과 함께 국내 최초로 위험구조물 안전진단 시범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SKT는 시티랩스 컨소시엄에 ‘이니셜’의 DID기술 지원을 통해 건축물의 DID 구현과 IoT기술을 기반으로 한 노후건축물의 기울기 및 크랙 모니터링을 담당한다.

‘이니셜’ DID 기술은 많은 IoT 디바이스에 사물 DID를 부여할 수 있어, 블록체인을 통한 데이터 수집 및 전송 시 위·변조 위험성이 없고 진본 데이터 확인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니셜’은 블록체인 기반 DID 기술을 활용해 사용자가 본인의 단말에 다양한 증명서를 발급, 저장, 제출하는 서비스로 위·변조 및 진위여부 검증 등에 있어 높은 보안성을 갖춘 서비스이다.

한편 ‘이니셜’은 많은 민관 협력 사업을 통해 생태계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현재 행정안전부 전자문서지갑을 통해 전자증명서 30종을 발급할 수 있고, 100종의 공공증명서를 보관하는 등 정부 기관과의 제휴 범위를 확대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대학 제증명 발급·제출 및 고려대 모바일학생증 발급, SK텔레콤의 고객센터 서류 제출 등 많은 제휴처로 적용범위를 확대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오세현 SKT 인증CO장은 “‘이니셜’을 통해 국내 최초로 사물 DID 시대를 열게 된 매우 고무적이다”며, “노후건축물 안전진단의 신뢰도를 높이는 것은 국민의 안전한 삶에 기여하는 ESG경영의 좋은 사례다. 이니셜의 DID 기술을 많은 산업군과 실생활에 적용하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