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1 19:17 (월)
오비맥주 맥주생산→소비 전 부문 ESG경영 강화
오비맥주 맥주생산→소비 전 부문 ESG경영 강화
  • 서주원 기자
  • 승인 2021.06.07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오비맥주

오비맥주는 '소비자와 미래 100년 이상 동행'이라는 기업 비전 아래 ‘100+ ESG경영 강화 선포식'을 열고 맥주 생산부터 포장, 운반, 소비 전 과정에 걸쳐 환경경영과 사회적책임 이행, 준법⋅투명경영을 강화한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선포식은 ESG의 현황과 미래에 대한 외부전문가의 특별강연에 이어 오비맥주의 배하준 대표의 ESG경영 강화 선포, ESG 워크숍 순으로 개최됐다.

특히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열린 온·오프라인 ESG 워크숍에 따르면 각 부서 별로 ‘100+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목표와 중ž장기 전략, 세부사항을 점검했다.

오비맥주는 2017년 지속가능한 경영 정책을 수립하며 ESG 실행을 위한 단계를 지속적으로 밟아왔다.

선포식을 계기로 ,기후변화 대응 ,재활용 포장재 ,스마트농업 ,수자원관리 등 4개 과제를 설정, 2025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25% 감축하기로 했다.

오비맥주 관계자에 따르면 “기후위기와 환경재난은 전 세계가 직면한 가장 심각하고 중요한 문제” 라며 “이에 대응하기 위해 사용전력의 100%를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고 포장재 재활용을 확대하며 영업 분야에 친환경 차량을 도입하는 등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비맥주는 주류 선도기업으로서 건전음주 문화 조성 등 사회적책임 이행에도 앞장서고 있다. 오비맥주의 글로벌 본사 AB인베브와 함께 ‘글로벌 스마트 드링킹 목표’를 수립하고 2025년까지 무분별한 음주를 줄이고 건전한 음주 문화 조성을 위하여 1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선언했다.

‘스마트 드링킹’은 미성년음주와 음주운전, 폭음 등 무분별한 음주를 줄일 수 있도록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고 소비자 자체적으로음주 습관을 들이도록 해 음주에 대한 사회적 규범을 정립해 나가는 캠페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