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06:26 (화)
‘코오롱·SK’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이 공동개발한 친환경 플라스틱 PBAT가 올해 3분기부터 시장 공략을 시작
‘코오롱·SK’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이 공동개발한 친환경 플라스틱 PBAT가 올해 3분기부터 시장 공략을 시작
  • 서주원 기자
  • 승인 2021.04.0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이 공동개발한 친환경 플라스틱 PBAT가 올해 3분기부터 시장 공략을 시작한다.

양사는 7일 생분해성 플라스틱인 PBAT 시장 진출 및 선점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밝혔다.

PBAT는 사용 후 땅에 매립하면 제품 90% 이상이 6개월 안에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첨단 소재다. 재활용이 어려운 농업용 비닐, 일회용 봉투 등에 쓰일 수 있다. 제품의 특성이 유연하고 다른 플라스틱 제품과 쉽게 혼용되는 등 가공성이 높아 다수의 플라스틱 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PBAT 제품 개발과 핵심생산을 맡는다. SK종합화학은 PBAT 주원료를 공급하고 후공정을 담당한다.

양사는 올 상반기 중 시제품 생산과 제품 인증, 공동특허 출원을 완료하고 하반기부터 제품 상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2023년까지 PBAT 생산규모를 연산 5만톤까지 늘린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는 "PBAT는 ESG경영의 일환"이라며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가 환경오염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에서 생분해되는 플라스틱 신제품을 개발해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SK종합화학은 코오롱인더스트리와 공동 협력을 통해 생분해성 플라스틱 시장에서 차별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친환경 플라스틱 순환 체계를 빠르게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