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10:49 (화)
AI 디자이너가 패션상품 제작 도와준다
AI 디자이너가 패션상품 제작 도와준다
  • 이진수
  • 승인 2021.04.02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TRI가 개발한 기술을 활용하면 패션업계 소상공인이나 1인 미디어 창작자들도 브랜드 제품 판매 수준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경쟁력을 갖추며 소비자들의 구매 의사결정에 큰 도움을 제공할 전망이다.
ETRI가 개발한 기술을 활용하면 패션업계 소상공인이나 1인 미디어 창작자들도 브랜드 제품 판매 수준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경쟁력을 갖추며 소비자들의 구매 의사결정에 큰 도움을 제공할 전망이다.

[더리포트] 국내 연구진이 개인 취향과 SNS 등 최신 트렌드를 분석해 6백만장의 DB로 본인만의 패션상품 제작을 도와주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했다. AI 디자이너가 개성 있는 옷 제작을 도울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됨에 따라 패션산업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올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 1일 다양한 1인 미디어 플랫폼을 분석해 트렌드를 파악하고 이를 반영하여 새로운 의상을 디자인한 후 가상 착장(着裝)까지 해주는 AI 패션상품 마켓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패션 의류 시장은 아이디어가 있어도 실제로 디자인을 구현하거나, 모델을 섭외하여 판매를 위한 전문 촬영을 하는데 큰 비용이 들어 소상공인들이 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 따르면 연구진은 AI를 이용해 사용자의 취향과 최신 트렌드를 반영, 수 만장에 이르는 디자인을 새롭게 생성해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디자인한 옷을 가상에서 바로 착용해볼 수 있는 서비스도 개발했는데 이를 활용하면 메타버스(Metaverse) 플랫폼에서 AI가 제작한 의상을 아바타에 입힐 수 있다. 이러한 서비스는 생성적 적대신경망(GAN)기반의 영상생성 기술을 활용하여 개발되었다.

실제 디자인 분야에서 옷의 유형, 계절, 색상, 무늬패턴 등 조건을 선택하면 AI가 실제 맞춤형 디자인을 해준다. 이를 모델에 입혀보고 다시 영상화도 가능해 실제 제품을 제작하기 전에 사실적인 완성품을 예상할 수 있다.

ETRI는 이 기술의 핵심이 되는 인공지능 기술로 ▲패션 영상 다중정보 추출기술 ▲신규 디자인 생성 및 스타일 변환 기술 ▲ 착장영상 자동생성 AI 기술 등을 들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일반인도 AI로 쉽게 패션이나 액세서리 등의 문화상품을 기획부터 제품화까지 시뮬레이션할 수 있다. 디자인 지식이 없어도 AI가 추천해주는 디자인을 골라 제품화하고 가상 모델에 적용까지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ETRI 정일권 콘텐츠연구본부장은 “AI 기술이 데이터를 분석하고 이해하는 과정을 뛰어넘어 창작의 영역에 진출함으로써 실제 제품을 만드는 과정에 혁신적인 기여가 가능해 새로운 수익모델 창출이 가능케 되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